‘양연정의 골디락스’는 투자 전문가가 양연정 대표가 매주 미국 증시의 주요 이슈들과 미국 경제 상황을 진단하여 미주 한인들에게 재테크 정보와 가이드를 제공하는 영상 칼럼입니다.

양연정 파이오니어 인베스트먼트 대표

  • 스탠포드 MBA(2015)ㆍ카이스트 졸업(2001)
  • 핌코 크레딧 PM(2015-2016)
  • 세계은행: 투자 컨설턴트(2014)
  • 호주뉴질랜드은행: 채권 트레이더(2009-2012)
  • 제이피모건체이스증권: 채권 트레이더(2005-2009)

한 주 시장 분위기
지난 주 미국 시장은 기업 실적이 견조한데도 불구하고 금리 급등에 대한 우려로 하락했습니다. 1월 FOMC에서 미 연준은 금리를 동결했지만 경기 상승과 긴축 가속화에 대한 우려로 미국 금리가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식 시장도 매도 압력을 받았는데요, 오늘 기준으로 10년 미국 금리는 2.8%가까이 오르면서 연초 2.4%에서 40bps 가까이 상승했고 30년 금리는 작년 5월 이후로 처음으로 3%를 넘었습니다. 미국 경기 호조와 함께 인플레이션 상승세가 뚜렷해지면서 금리 상승에 대한 예상이 더욱 강해지는 모습입니다.

기업 실적은 여전히 좋지요?
예. 오늘 특히 많은 기업들이 실적 발표를 했는데 애플, 구글, 아마존 등 대장 기술주를 비롯해 70여개 기업이 4분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대장 기술주들의 실적은 엇갈렸는데 아마존은 연말 쇼핑 매출 상승과 클라우드 서비스의 선전으로 4분기 600억 달러가 넘는 매출을 기록하면서 오늘 하루 동안만 주가가 6% 이상 올랐습니다. 애플 역시 4분기 실적이 예상치 보다 높아 장 마감 후 3% 상승했지만, 아이폰 판매 대수 감소로 향후 매출 전망은 긍정적이지만은 않아 보입니다. 구글은 실적이 월가 예상보다 낮게 발표되면서 장중 한 때 5% 하락했지만 광고 클릭 수 증가 등 향후 매출 전망은 괜찮다는 인식이 장 끝나고 하락 폭을 절반 정도 만회하였습니다.

엘런 의장 마지막 FOMC였던 1월 정책회의에서 연준은 예상대로 금리를 동결했습니다.
네. 시장 예상대로 연준은 금리를 동결했지만 성명서에서 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과 물가 상승 전망이 확인되었다는 평가입니다. 여전히 연준 위원들의 금리인상 예상을 나타내는 점도표 (Blue dot)는 올해 3회 금리인상을 예상하고 있으며,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연말에는 연준의 목표 치인 2%에 가까워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특히 성명서에서 “연내 인플레이션이 중기적으로 2%로 올라갈 것”이라고 종전의 “2% 혹은 그 이하에서 머물 것”이라는 입장에서 더 높은 인플레이션을 예상 했고, 기업 투자와 가계 지출도 견조하다(“Solid”)고 표현했습니다. 금리가 장기 금리 중심으로 상승하고 있는 것도 이런 연준의 인플에이션 상승 전망과 방향을 같이 하고 있다고 봅니다.

앞으로 금리 인상 전망은 어떻습니까?
연준 위원들이 전망하는 2018년 미국의 금리인상 횟수를 확인할 수 있는 Blue dot, 점도표를 보면 여전히 3회 인상이 유력합니다. 3월 달이 다음 인상 시기로 점쳐지는데 선물 시장에서는 1월 FOMC 직후 3월 인상가능성을 80% 가량 반영하고 있습니다. 인플레이션 전망이 강해지면서 연내 4회를 전망하는 글로벌 금융기관들도 늘어나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3회 인상이 약간 우세해 보입니다.

금리인상, 주식에는 어떤 영향 줄까요?
앞으로 금리인상 전망이 점차 강해질 경우 주식 시장을 압박할 것입니다. 오늘 장중에 실적호조로 150포인트 상승했던 시장은 금리가 오르면서 다시 150포인트 하락하며 보합권에 마무리했습니다. 기업 실적 호조와 긴축 우려가 충돌하는 모습이 확인된 것인데, 앞으로도 이 힘겨루기가 계속되면서 주식 시장 방향을 탐색할 것입니다. 기업 실적이 예상을 상회했는데도 불구하고 주가가 하락하는 모습이 확인되고 있으며, 이는 밸류에이션 부담이 높은 시장에서 금리 상승이 전망되는 현재 상황에 대한 불안감 때문입니다.

앞으로 금리가 더 높아진다면, 미국 주식도 하락 압력을 받겠군요.
그렇습니다. 특히 이번 주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후 첫 국정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2년차 경제 정책의 중심이 1.5조달러에 달하는 미국의 인프라 투자가 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대규모 인프라를 투자하기 위해서는 자본 조달이 필수 적이기 때문에 채권 발행이 늘고 재정 적자가 늘어나는 점을 경제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는데, 이는 모두 금리 상승 요인입니다. 이미 트럼프 대통령은 인프라 투자를 위한 연방 예산 요구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인플레이션 상승에 재정 부양 정책까지 더해진다면 장기금리의 상승세는 더욱 뚜렷해 질 것입니다

미국 투자자들이 보는 한국 주식 시장에 영향은 없을까요?
전체적으로 금리가 높아지고 유동성이 회수되는 분위기가 되면 신흥국 투자 분위기도 가라앉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풍부한 유동성과, 미국 등 선진국 시장의 높은 밸류에이션 때문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들이 신흥국으로 흘러들어갔는데, 유동성 축소가 예상되면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금부터 회수해서 안전자산으로 돌리려 할 것입니다. 아직 그 우려가 현실화 되지는 않았지만 금리 인상 시 주가 조정 가능성이 이번 주 충분히 확인된 만큼, 앞으로 금리 움직임 추이를 면밀히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