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불, 노란불, 빨간불 등 여러 색깔의 불이 들어오는 자동차의 계기판은 마치 신호등과 같습니다. 초록불은 해당 장치가 잘 작동되고 있다는 뜻, 노란불이나 빨간불은 계기판에서 미리 위험을 알리는 경고 표시죠.
자동차가 우리에게 건네는 소중하고 중요한 속삭임, ‘경고등’! 그 목소리에 귀 기울여 볼까요?

노란색 경고등 – “점검하세요!”

‘노란색 경고등’은 현재 주행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해당 부품에 이상이 있어 점검이 필요할 때 켜집니다. 당장 운전자에게 위협이 되지는 않더라도 그냥 방치하면 더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의미죠. 따라서 ‘노란색 경고등’이 켜졌다면 빠른 시일 내에 해당 부품을 점검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1) 엔진 경고등
엔진에 문제가 생겼을 때 켜지는 경고등입니다. 주유할 때 공기가 들어갔다거나 엔진 제어장치, 배기가스 제어 센서에 이상이 생겼다는 표시죠. 자동차의 심장이라고 불리는 엔진에 이상이 나타났다는 표시인 만큼, 이 경고등이 켜지면 바로 정비소에 방문하는 것이 좋습니다.

2) TPMS 경고등
자동차가 타이어 공기압을 스스로 체크하여 알려주는 장치, TPMS(Tire Pressure Monitoring System :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의 설치가 의무화되며 생긴 경고등입니다. 공기압이 낮아서 불이 들어왔다가도 바깥 온도에 따라 타이어 공기압이 높아지면 자동으로 꺼지기도 하는데요. 지속적으로 TPMS 경고등이 켜져 있다면 타이어에 바람이 빠졌다는 뜻이므로 반드시 공기압을 점검해야 합니다.

3) 이모빌라이저 경고등
이모빌라이저(immobilizer)는 스마트키와 엔진에 적용된 고유 암호가 일치해야만 시동이 걸리도록 하는 도난방지 시스템입니다. 스마트키 없이 우회적인 조작으로 시동을 걸 수 없도록 하는 장치이기 때문에 차 내에 스마트키가 없으면 이 경고등이 켜지고 시동이 걸리지 않는답니다.

4) 차체 자세제어장치 경고등
차량에 따라 VDC, ESP, ESC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리는 ‘차체 자세제어장치’는 차량이 미끄러지는 것을 예방해주는 안전 시스템입니다. 자동차 스스로 미끄럼을 감지해 브레이크 압력과 엔진 출력을 제어하게 되는데요. 해당 장치에 이상이 있어 이 경고등에 불이 들어왔다면 빗길 등에서 쉽게 미끄러질 수 있으므로 정비소에 들러 꼭 점검해주셔야 합니다.

5) ABS 경고등
ABS(anti-lock brake system)는 급제동 시, 타이어의 회전을 유지하여 운전자가 자동차의 조정력을 잃지 않도록 하는 장치입니다. 보통 시동을 켠 후 점등되었다 꺼지는데요. ABS 경고등이 주행 중에 켜지거나 시동을 켠 후에도 꺼지지 않는다면 ABS에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이고, 자동차의 제동거리가 길어지게 되는 만큼 반드시 주의가 필요합니다.

빨간색 경고등 – “WARNING, 위험합니다!”

‘빨간색 경고등’은 긴급한 상태를 나타냅니다. 즉, 주행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부품에 이상이 생겨 사고의 위험이 매우 크다는 뜻이죠. 따라서 ‘빨간색 경고등’이 켜졌다면 즉시 운행을 중지하고 안전한 곳에 차를 세운 뒤,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해야 합니다.

1) 브레이크 경고등
브레이크 경고등은 핸드브레이크가 걸린 것을 깜박하고 출발했을 때 많이 보셨을 텐데요. 만약 핸드브레이크를 내리고 난 뒤에도 꺼지지 않는다면 브레이크오일이 부족하거나 관련 부품이 마모되었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즉시 브레이크오일의 양을 점검해 부족분을 보충해야 합니다.

2) 엔진오일 경고등
엔진오일 경고등은 엔진오일이 부족해 유압이 낮아지거나 오일펌프가 고장 난 경우에 점등됩니다. 엔진오일의 양을 먼저 체크하고 부족하면 보충해야 하며 만약 엔진오일의 양이 넉넉한데도 경고등이 켜져 있다면 정비소를 찾아 오일펌프 등의 부품을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3) 배터리 충전 경고등
배터리 충전 경고등은 배터리가 방전됐거나 충전장치의 고장을 의미하며, 자동차 내부의 팬을 돌리는 팬 벨트 이상 등 주변 부품에 문제가 있을 때도 점등됩니다. 만약 경고등이 들어온 상태로 계속 주행하게 되면 배터리가 방전되거나 과열되어 라디에이터 팬까지 손상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팬 벨트가 끊어진 경우라면 견인조치가 필요합니다.

4) 냉각수 수온 경고등 
냉각수 온도가 120도를 넘어 이 경고등에 불이 들어왔다면 엔진이 과열된 상태일 확률이 높습니다. 이때 경고를 무시하고 계속 주행을 하게 되면 엔진룸에서 연기가 나고 주행이 어렵게 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시동을 꺼 열을 식혀주거나, 엔진의 열을 충분히 식힌 뒤 냉각수 잔여량을 확인해 냉각수를 보충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5) 안전벨트 미착용 경고등
자동차에 타면 어느 좌석이든 반드시 안전벨트를 착용해야 합니다. 안전벨트를 채우는 순간 경고등이 꺼지는 것처럼, 여러분의 안전 불감증도 경고등과 함께 꺼주셔야 합니다. ‘안전벨트는 생명 벨트!’라는 사실, 절대 잊지 마세요!

말 못하는 자동차와 커뮤니케이션하는 방법, 경고등!
자동차의 현재 상태가 평온한지, 불안한지, 폭발하기 일보 직전인지 깜박깜박 알려주고 있으니 평소 ‘경고등’을 잘 확인해 더욱 안전하고 유쾌한 드라이빙을 즐기세요.


콘텐트 크레딧 / 넥센타이어 넥센투데이 웹진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