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에 사는 7세 소년 비니 데스아우텔스는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았다. 길게 기른 머리카락 때문이었다. ‘사내가 여자처럼 머리가 그게 뭐냐’, ‘여자 같은 너하고는 안 놀거야’. 어린 나이에 상처도 많이 받았다.

하지만 데스아우텔스는 2년 동안 놀림을 참아냈다. 긴 머리카락을 기부하면 암 투병 중인 환자들을 도울 수 있기 때문이었다. 최근 머리카락이 30센티미터가 넘어섰고, 소년은 머리카락을 잘라 환자들을 위해 썼다.

하지만 소년에게 큰 시련이 닥쳤다. 관련기사 더보기 : 암 환자 돕기 위해 머리 기른 소년, 그에게 닥친 슬픈 운명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