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 출신의 작가 마이클 J. 놀즈가 지난달 8일 출간한 ‘미국 민주당에 투표하는 이유: 종합 가이드’가 화제다.

경제·국방·외교 등 10개 챕터에 총 270 페이지로 구성된 이 책(사진)은 목차와 참조·추천사를 제외하면 266페이지가 온통 백지로 구성돼 있다. 결국 미국 유권자들이 민주당에 투표할 이유는 하나도 없다는 게 책의 골자다.

이 책은 발간과 함께 곧바로 인터넷 서점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2000명 이상이 참여한 고객 리뷰에서도 별점 5개 만점을 받았다. 보수논객 벤 샤피로는 “작가의 심층 분석이 돋보인다”고 익살스러운 평가를 내렸고, 역시 보수논객인 미셸 말킨은 “페이지가 절로 넘어간다”고 평했다. 이외 독자들도 ‘너무 흥미로워 책을 두 번이나 읽었다’ ‘오디오북으로도 사서 듣고 싶다’ ‘민주당을 가장 정확하게 파헤친 책’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급기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 책을 적극 홍보(?)하고 나섰다. 그는 17일 트위터를 통해 “여러분의 독서 즐거움을 위한 위대한 책”이라고 극찬했다.

놀즈는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책을 쓰는데 많은 시간이 걸렸다. 민주당의 10년치 기록과 시민들이 민주당에 투표한 이유를 면밀히 살폈다”며 “고민하다 빈 페이지로 책을 내는 게 낫겠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민주당은 정확한 방향성이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놀즈는 “2012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당원들은 정강에 ‘하나님(God)’을 넣느냐, 마느냐로 소동을 벌였다. 하나님을 향해 야유를 보냈다”며 “이건 매우 좋지 않다”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당시 전당대회에서 하나님과 예루살렘을 정강에 언급하지 않아 논란에 휘말렸다. 기독교를 건국 이념으로 삼는 미국에서는 각 당의 정강에 하나님을 넣는 게 관행처럼 여겨진다. 민주당은 이후 부랴부랴 하나님과 예루살렘을 급하게 정강에 넣었다.

원용석 기자

아마존 별점 다섯개에 독자들이 쓴 리뷰들. 백지 책이라는 것을 감안하고 읽어보면 더욱 재미있다.

-오디오북이 빨리 나오길!

-친구들과 이 책을 보면서 진짜 많이 웃었다, 심지어 민주당 친구들조차도!

-이 책은 모든 걸 말해준다. 실패한 민주당의 정책 아웃라인과 더불어 도널드 트럼프가 왜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했는지를 설명해준다

-하나는 아버지에게 선물하고 하나는 상사에게 선물했는데 둘다 좋아했다

-완전 유익한 책!

-이 책을 선물하고 친구들의 리액션을 보는 게 너무 즐거웠다

-전적으로 마음에 든다. 놀즈는 진실을 말하고 있다

-대단히 교육적이며 오늘날의 정치에 관심있는 사람 누구에게나 권하고 싶은 책

-숨막힐 듯 짜릿하고 탁월한 책

-이 책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다

놀즈가 트위터에서 언급한 인터넷 미디어 쿼츠(QUARTZ)는 ‘Donald Trump is really excited about this book with no words in it’ 제하 기사에서 “대통령은 종종 트위터에서 민주당에 비판적인 책을 지지한다. 그의 칭찬은 대부분 모호해서 실제 책을 읽었는지 의심스럽지만 이 책은 예외일 가능성이 높다”며 익살스러운 코멘트를 남겼다.


구성 / 최주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