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화석 공원 (Petrified Forest NP) _애리조나

목화석은 나무가 화석으로 변한 것입니다. 수억년 전부터 오랜 세월 흙 속에 조용히 갇혀 지내던 나무숲과 동물들은 목화석과 화석으로 우리 앞에 나타납니다.

애리조나 레인보우 목화석은 친리 지층(Chinle Formation)으로 불리는 진흙 속에서 미네랄 작용으로 여러 가지 색을 띄는 목화석으로 변했다고 합니다.

애리조나 주도 피닉스에서 북동쪽으로 약 3시간 30분 운전 거리에 있는 목화석 국립공원은 애리조나 레인보우 목화석의 원산지입니다.

목화석은 세계 여러 곳에서 발견되지만 애리조나 목화석은 무지개 빛을 발하면서 가공한 목화석은 보석에 가깝습니다. 그래서인지 황량한 이 들판에도 1800년대 후반부터 수많은 사람들이 방문했습니다.

많은 방문객들이 예쁘고 단단한 돌을 한 두 개씩 들고 나가고 상업적으로 돌을 캐낸 이들이 많았습니다. 지금도 인근의 목화석 가공 공장에는 상상을 초월하는 양의 목화석을 가져다 놓았습니다.

하지만 공원측에서는 목화석 반출을 엄금하고 있습니다. 반출하다 들키면 벌금에 감옥살이도 할 수 있지요. 매년 수많은 이들이 사과의 편지와 함께 몰래 가져갔던 돌을 공원 측으로 되돌려 보낸다고 합니다.

공원은 남북으로 2개의 입구가 있는데 40Fwy에서는 페인티드 데저트 입구가 있고 180Hwy 선상에는 레인보우 포레스트(Rainbow Forest) 입구가 있습니다.

40Fwy로 들어오면서 온통 붉은 색으로 덮힌 페인티드 데저트의 컬러풀한 지형을 볼 수 있습니다.  한바퀴 돌면서 뷰포인트를 하나씩 들러 자연의 경이로움을 목격하고 역사적 66번 루트의 흔적도 볼 수 있습니다.

 

 

이후 공원을 관통하는 길을 따라 남쪽의 레인보우 포레스트 입구까지 흥미롭고도 재미난 지형속에서 많은 목화석들을 목격 할 수 있습니다.

주요 포인트로는 뉴스페이퍼 록(Newspaper Rock), 블루 메사(Blue Mesa), 제스퍼 포레스트(Jasper Forest), 크리스탈 포레스트(Crystal Forest)가 있으며  아름다운 목화석 광장과 미국 원주민들의 유적지를 볼 수 있습니다.

남쪽의 레인보우 포레스트 방문자 센터에서는 공원을 설명하는 짧은 영상을 볼 수 있는데 공원 탐방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방문자 센터 뒤편으로 전시용 품질의 많은 목화석들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왕복 2마일의 아게이트 하우스는 원주민들이 이곳에 널려진 목화석으로 지은 집인데 마을 모임장소로 사용했다고 합니다. 8개의 방이 있는 건물이었으나 폐허가 된후 1930년대에 일부만 복원이 되었습니다.

정체성의 혼란을 느끼는 젊은이들을 조명한 1969년 피터 폰다(Peter Fonda) 데니스 호퍼(Dennis Hopper) 잭 니콜슨(Jack Nicholson) 주연의 영화 ‘이지 라이더(Easy Rider)’ 가 이곳에서 촬영 되었습니다.

만약 목화석을 사고 싶다면 페인티드 데저트 방문자 센터에서 비싸지 않은 가격에 좋은 품질의 목화석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집에 돌아와서 생각이 난다면 E-bay에서 품질 좋은 목화석을 파는 상인들이 많이 있습니다.

목화석 공원은 LA에서 약 9시간 운전거리며 그랜드 캐년, 모뉴먼트 밸리, 캐년랜드, 아치스 국립공원으로 여행하는 기회에 둘러보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글, 사진 / 김인호 (하이킹 전문가)
김인호씨는 미주에서 활동하는 등반, 캠핑, 테마 여행 전문가로 미주 중앙일보를 비롯한 다수의 미디어에 등산 칼럼을 연재하면서 초보에서 전문가까지 미주 한인들에게 유용한 실전 하이킹 정보를 꾸준히 소개해오고 있다. 저서로 ‘남가주 하이킹 105선’ ‘하이킹 캘리포니아’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