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다소 쌀쌀하지요? 오랜만에 기분 좋은 차가움을 느껴 봅니다.
쌀쌀할 때는 저절로 따끈한 음식을 찾게 되는데 간편히 칼국수 한 그릇 생각 납니다.
칼국수를 먹을 때 마다 마음은 편안 하지 않더라고요.
온통 탄수화물과 고나트륨으로 먹게 되니까요.
이 문제점을 해결해서 칼국수 끓여보지요.

재료; 시판 칼국수용 면, 혼합 육수(멸치, 말린 새우,북어, 양파,무,다시마) 또는 닭육수,닭고기,감자,풋고추,미역

칼국수용 육수는 다양하지요. 닭, 해물, 멸치,바지락…식성 대로 준비 하세요.
고기 육수는 끓여서 식히면 사진에서처럼 기름이 떠요. 그 기름을  채로 걸러주면 아주 깨끗한 육수가 완성.
혼합 육수를 많이 끓여놓고 국물 요리에 사용하면 정말 간편하고 아주 깔끔한 국물을 즐길 수 있어요.
혼합 재료를 넣고 1시간 끓인 후 식을 때까지 기다렸다가 건더기를 건져내고 냉장고에 보관하면 됩니다.

기름을 깨끗하게 해결.

국수, 불린 미역, 버섯, 닭 가슴 살, 채썰은 감자

끓는 물에 면을 반 정도 익혀 주세요.
육수에 면을 바로 넣으면 면에 묻어있는 밀가루로 국물이 텁텁해지고 잘못하면 냄비 밑바닥에 눌어 붙어요.
귀찮지만 이 단계를 꼭 거쳐야 깔끔 담백한 맛을 즐길 수 있어요.
국수가 반 정도 익으면 건져서 찬물에 헹구어 놓으시고

육수가 끓으면 고추장 반 스푼, 고춧가루 1스푼 넣고 준비된 재료를 다 넣으세요.

육수가 끓으면 삶아 놓은 국수를 넣고 국 간장과 소금으로 약간 싱겁게 간을 하세요.
조미료는 선택. 약간의 조미료가 국물 맛을 제대로 살려주지만 싫어하시는 분은 2% 부족한 맛을 즐기시면 됩니다.

약간 싱겁게 간을 맞춘 이유는 양념 간장을 넣고 싶어서입니다. 양념 간장이 맛을 훨씬 살려 주거든요.
간장, 파,고추,고춧가루,깨, 참기름 넣고 저어 주면 양념장은 끝.
한 그릇 사먹는 칼국수는 편하긴 하지만 탄수화물만 흡입하게 되니 이런 칼국수를 즐겨보시는 것도 귀찮은 일거리를 감수할만 합니다. 맛난 김치와 함께 호로록~


글 / 김혜경(음식 전문가)

2008년부터 최근까지 라디오 방송을 통해 ‘이야기가 있는 맛있는 식탁’ ‘정보시대’ 등 건강 요리 정보를 꾸준히 소개하는 한편, 2011년부터 김치클래스, 고추장 클래스, The Taste, 한식 비빔밥 퍼포먼스 등 미주 한인 미디어와 외국 미디어 행사에 한식 알림 행사를 주도해 온 푸드 스페셜리스트.

6 COMMENTS

  1. Spot on with this write-up, I seriously feel this amazing site needs far more attention. I’ll probably
    be returning to read more, thanks for the advice!

  2. Thank you, I’ve just been searching for information about this topic for a long time
    and yours is the best I have came upon so far. But, what concerning the bottom line?
    Are you certain about the sourc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