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갈 준비됐니?”

라벤나에 살고있는 라이트 가족

엄마 디디 라이트는 19살인 렉시의 외출 준비를 도와준다. 렉시는 뇌성마비를 앓고 있다.

 

디디 라이트/엄마

물리 치료와 작업 치료를 받게 해주기 위해 저는 4년간 직장을 쉬었어요. 렉시가 가야 하는 곳 어디든 데려다주기 위해서요.

 

렉시가 태어났을 때 의사는 아이가 며칠밖에 견디지 못할 거라고 했다.

 

디디 라이트/엄마

적어도 다섯 사람이 매일 기도를 하면 신이 우리의 말을 들어주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그리고 지금 렉시는 19살이 됐죠.

 

렉시는 휠체어를 타고 라벤나 고등학교를 다녔다.

 

디디 라이트/엄마

매년 저희는 특성화 교육 계획 회의를 가졌어요. 학교에서는 늘 제게 렉시에 대해 어떤 목표를 갖고 있는지 묻더군요. 저는 언제나 졸업식 날 렉시 혼자 단상에 걸어 오르는 것이 목표라고 대답했죠.

 

애드리안 디피아즈/기자

물론 렉시의 부모는 렉시에 대한 꿈과 희망을 갖고 있었지만 렉시는 스스로 세운 진짜 계획이 있었다. 매주 그녀는 물리 치료사와 함께 비밀 연습을 했다.

 

렉시 라이트

부모님이 말했듯이 저는 비밀을 잘 지켜요. 그리고 저는 단상 위로 걸어 올라가 부모님을 놀라게 해드리고 싶었어요.

 

그녀의 부모는 단 한번도 렉시 혼자 걷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졸업식 날, 부모님과 친구들 그리고 수 백 명의 사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디디 라이트/엄마

렉시의 이름이 불렸을 때 렉시가 일어서서 걷기 시작했어요. 저는 깜짝 놀랐죠.

 

렉시 라이트

걸어가면서 정말 놀라운 기분이었어요. ‘와, 내가 정말 걷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나 자신도 놀랐어요.

 

모든 사람들이 기립 박수를 쳤다.

 

렉시 라이트

모두가 제가 해낸 일을 자랑스러워했어요. 그건 기적 같은 기분이었죠.

 

렉시와 가족들은 렉시의 투지가 다른 사람들에게도 영감을 주길 바란다.

 

디디 라이트/엄마

저는 렉시가 자신만의 작은 방식으로 세계를 정복할 것처럼 느껴요.

7 COMMENTS

  1. Thank you for another magnificent post. Where else could anyone get that type of info in such
    a perfect manner of writing? I’ve a presentation next week, and
    I’m at the look for such information.

  2. Hey just wanted to give you a quick heads up. The words in your
    article seem to be running off the screen in Firefox. I’m not sure if this is
    a format issue or something to do with internet browser compatibility but
    I thought I’d post to let you know. The style and design look great though!

    Hope you get the issue fixed soon. Cheers

  3. This design is wicked! You definitely know how to keep a
    reader entertained. Between your wit and your videos, I was almost
    moved to start my own blog (well, almost…HaHa!) Great job.
    I really loved what you had to say, and more than that, how you
    presented it. Too coo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