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VR)로 바닷속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이색전시 ‘더블루(The Blu)’가 LA 자연사 박물관에서 첫 선을 보였다.

헤드폰과 VR헤드셋을 착용하면 실제로 바다 한가운데 서있는 것 같다. VR체험은 6분간 이뤄진다.

80피트 길이에 달하는 고래를 비롯해 해파리와 거북이들이 헤엄치는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또 가상 손전등으로 무지갯빛 심연도 볼 수 있다.

마치 바다 한 가운데로 공간이동을 한 것과 같은 체험이 가능한 ‘더블루’는 다채로운 화면과 섬세한 디테일로 시각을 자극하고, 바닷속 움직임을 그대로 재현한 서라운드 음향효과는 청각을 자극한다.

더블루의 감독 제이크 로웰은 “체험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바닷속의 생물체와 규모, 그리고 신비함 등 바닷속이 얼마나 위대한지에 대해 알았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VR를 사용한 콘텐트를 개발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블루는 오는 26일부터 4월28일까지 상영하며 10세 이상부터 관람이 가능하다.

티켓가격은 회원 8달러, 비회원 10달러이다.

 


송정현 기자

4 COMMENTS

  1. you are in point of fact a excellent webmaster. The site
    loading speed is incredible. It sort of feels that you are doing any distinctive trick.
    Furthermore, The contents are masterpiece.

    you’ve performed a wonderful job in this subject!

  2. Howdy! Quick question that’s completely off topic. Do you know how to make your site mobile friendly?
    My web site looks weird when viewing from my apple iphone.
    I’m trying to find a template or plugin that might be able to fix this
    problem. If you have any suggestions, please
    share. Appreciate i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