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을 찾아온 손님에게 차 한잔을 대접해도 종이컵에 내놓는 것과 다기 잔에 내놓는 것은 천지차다. 조금만 신경써서 내놓으면 손님들이 ‘귀한 대접’을 받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그래서 이번에는 손님들이 왔을 때 간단한 다과를 올려 내놓을 수 있는 작은 전통 스타일 찻상을 만들어봤다.

이번에 만든 찻상은 1인용이다. 물론 두 명이 가운데 찻상을 두고 먹을 수도 있지만 3~4명인 경우 1인당 한 개의 찻상을 준비해 각자 앞에다 차려주는 식으로 쓰면 좋은 용도다. 차 한잔에 과일이나 떡 몇 조각만 올려도 소담스러운 다과상이 된다.

메인2

재료준비

어떤 재료보다도 간단하다. 1x12x96인치 미송(whitewood pine board) 한개와 3-3/8×3-3/8×120인치 삼나무(redwood) 한개를 구입한다. 이 두 개면 작은 찻상 4~5개 정도를 만들 수 있다.

나무구입비용은 상판으로 사용할 미송보드는 18.17달러, 다리로 사용하는 삼나무는 16.82달러로 총 34.99달러다.
이외에도 목공용 접착제(wood glue), 나무용 나사(wood screw), 우드 스테인(wood stain), 우드필러(wood filler)가 필요하다.

1
상판과 다리 재료. 찻상 다리는 나뭇결이 포인트다.

자르기와 샌딩

(사진 1)상판으로 쓸 미송보드는 17인치씩 자르면 보드판 하나로 5개까지 만들 수 있다. 다리로 쓸 삼나무는 2-1/4인치씩 잘랐다. 찻상 하나에 4개가 드니 5개의 찻상을 만들 경우 20개를 잘라 놓으면 된다. 삼나무가 꽤 굵기 때문에 전기톱질이 익숙지 않을 경우 홈디포에서 구입시 잘라오는 것도 방법이다.

찻상에서 중요한 것은 샌딩이다. 다른 어떤 가구보다 샌딩에 공을 들였다. 전통 찻상의 경우 각이 진 것보다는 모서리 부분이 자연스럽게 곡선을 이루는 것이 멋스럽다. 특히 네 귀퉁이는 뭉툭하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샌딩한다.

2
전통 찻상은 각 진 것보다는 모서리가 자연스럽게 곡선을 이루는 것이 멋스럽다.

고정하기

상판을 뒤집은 후 다리를 붙여줄 곳을 표시한다. 긴 쪽은 밖에서부터 2인치 들어간 지점에 짧은 쪽은 1인치 들어가는 자리에 직각자와 연필을 이용해 표시하고 이에 맞춰 목공용 접착제를 바르고 다리를 살짝 고정해 준다.

3
상판을 뒤집어 다리를 붙여줄 곳을 표시한다.

4

목공용 접착제가 완전히 붙을 때까지 기다렸다가 뒤집은 후 상판 쪽에서 이중드릴 날을 이용해 홈을 뚫어준 후 나사를 깊숙이 박아준다. 이후 우드필러로 남은 홈을 메워주고 10~20분 지나 우드필러가 어느정도 굳었을 때 매끄럽게 샌딩해 준다.

6

7

이때 다리를 본인의 기호에 맞게 붙여보는 것도 좋다. 나뭇결이 옆이 아니라 위로 향하게 놓고 상판 밖으로 그 결이 보일 수 있게 고정해 보는 것도 방법이다. 균형만 맞추고 운반할 때 손을 잡을 수 있는 곳만 남겨 놓으면 된다.

5

색칠하기

전통 찻상 분위기를 풍기는 데는 다크월넛(dark walnut) 스테인 색이 가장 적당하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밝은 색을 좋아할 경우에는 나무 색을 그대로 살릴 수 있는 내추럴 스테인을 사용하거나 다른 색상을 사용해도 무관하다. 스테인을 몇 번 덧칠하느냐에 따라서 색상의 밝기를 어느 정도 조정할 수 있는데 1~2번 정도면 적당하다. 3~4번 덧칠할 경우 어두운 느낌이 강해진다.

아이콘

이번 찻상의 포인트는 자연스럽게 나뭇결이 보이는 것이 포인트이기 때문에 일반 페인트를 사용하는 것은 권하지 않는다.

메인3
작은 찻상에 차와 수박을 조금 올렸다. 한쪽 켠에는 꽃병 대신 작은 잔에 물을 넣고 꽃잎을 띄워 분위기를 더했다.

글 사진 / 오수연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