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1월 대선이 힐러리 클린턴(민주당) 대 도널드 트럼프(공화당)의 대결 구도로 굳어지면서 그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선거 초반만 해도 클린턴과 트럼프의 맞대결 예상에서는 클린턴의 압도적 우세가 점쳐졌지만 현재 상황은 많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일부에서는 트럼프의 우세를 전망할 정도다.

뉴욕타임스는 4일 각종 여론조사와 2012년 대선 당시 결과 등을 토대로 양자 대결의 3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해 관심을 모았다.

미국의 대통령 선거의 전체 선거인단 수는 538명. 따라서 270명 이상의 선거인단 숫자만 확보하면 승리하게 된다.

1. 지금 선거를 치른다면?

KakaoTalk_20160504_161431407

클린턴의 압도적 승리로 끝난다. 클린턴은 현재 전체 지지율에서 트럼프에 10%포인트 정도 앞서고 있다. 따라서 2012년 대선에서 민주당(오바마)이 승리한 주들에서 다시 이긴다고 가정하면 압승이다. 더구나 클린턴은 2012년 대선 당시 공화당이 승리했던 노스 캐롤라이나에서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다만 뉴욕에서는 오바마 만큼의 지지를 얻지 못하고 있지만 승리는 무난하다.

 

2. 트럼프가 지지율 격차를 5%포인트 이내로 줄인다면?

2

접전이 예상되지만 역시 클린턴의 근소한 우세가 예상된다. 트럼프의 지지율이 오를 경우 접전 지역으로 분류되는 오하이오, 노스캐롤라이나, 플로리다 등에서는 트럼프가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선거인단 수는 플로리다 29명, 오하이오 18명, 노스캐롤라이나가 15명이다.

 

3. 트럼프가 지지율 격차 10%포인트를 따라잡는다면?

3

트럼프가 승리한다. 트럼프가 지지율을 현재보다 10%포인트 끌어올린다면 콜로라도(9),아이오와(6),펜실베이니아(20),뉴햄프셔(4),버지니아(13) 등 추가로 5개 주에서의 승리가 예상된다. 선거인단 52명의 추가 확보가 가능하다. 이들 주는 2012년 대선에서 공화당의 미트 롬니 후보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패한 곳들이다.

주별 선거인단 수(괄호안은 우세 정당 및 경합 표시)

Untitled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