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가 주최하고 해피빌리지가 주관한 제6회 LA사랑나누기 마라톤 행사가 지난 17일 토요일, 3000여명의 다인종 참가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치러졌다. 이날 행사는 밝은미래재단이 스폰서로 참여했으며 수익금은 아동비만방지 캠페인, 커뮤니티 학교 및 비영리봉사단체 지원금으로 사용된다. 행사 현장의 다양한 모습을 스케치했다.

관련 기사
‘사랑나누기 마라톤’ 활력이 넘쳤다…제6회 행사 3000 명 참가 성황
83세도…자폐아도…두살배기도…뛰었다

_MG_0306

Áغñ¿îµ¿
‘제6회 LA사랑나누기 마라톤’ 행사가 열린 17일 오전 8시10분, 마라톤 참가자들이 달리기에 앞서 준비운동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여러 다민족 어린이들이 부모 손을 잡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_MG_0140

_MG_0157

_MG_0078
마라톤 행사에는 이지러너스, LA러너스클럽, 미주한인마라톤 등 여러 달리기 동호회원들이 대거 참가했다. 마라톤 시작에 앞서 한 동호회원들이 손을 모으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ÀÚ Ãâ¹ß

_MG_0271

¿ÃÇصµ ¾î±è¾øÀÌ Æ¯ÀÌÇÑ º¹Àå

ÀÚ ¸öÇ®ÀÚ±¸

_MG_0115

_MG_0187

¾ÆÀú¾¾µéµµ ±¸°æÇÏ°í

ÇҾƹöÁö Èû³»¼¼¿ä

³ªµµ ÇÑ´Ù

°³µéµµ ¾ö¸¶µû¶ó

¸ÅÇØ ÃÖ°í·ÉÀ» °»½ÅÇÏ´Â ÇҾƹöÁö
1회부터 사랑나누기 마라톤에 참가해 온 이보우(83. 왼쪽) 할아버지는 올해도 변함없는 노익장을 과시했다.

ÇҾƹöÁö ¼ÕÀâ°í.

¹°¸À ²Ü¸À

ÀÚÆóû¼Ò³â.
애프터스쿨 코치인 황연상(왼쪽)씨는 올해도 리처드 김(14)군과 마라톤을 완주했다. 황씨는 김군이 8세 때인 제1회 LA사랑나누기 마라톤부터 함께 뛰었다.

¿Ü·Î¿î ¸¶¶óÅä³Ê

Â÷¾ø´Â Àª¼Å±æ ´Þ·Áº¸ÀÚ

¸ÍÀÎ-udlaÃ¥ÀÓÀÚ....¿ÃÇصµ ¼ÕÀâ°í ÃâÀü
한미특수교육센터 한인 어린이 장애우 8명은 미주한인철인삼종팀과 함께 윌셔 거리를 달렸다. 라틴아메리칸장애인연합(UDLA) 맹인 대표가 한인 참가자 손을 잡고 마라톤을 완주하고 있다.

Àª¼Å Â÷¾ø´Â °Å¸®

_MG_0585

¾Ë¾¾±¸°æÇ°À̱¸³ª

ÇҸӴ϶û ³ªµµ ¿ÏÁÖÇß¾î¿ä
세리토스에서 온 임정숙(64)씨는 18개월 손녀 페이스 선양과 마라톤을 완주했다.

¿ÏÁÖÇß¾î ¸Þ´Þ °É¾î¾ßÁö

_MG_0982

_MG_0913

_MG_0952

´ëÇÑÇ×°ø ƼÄÏ
대한항공 한국왕복권에 당첨된 참가자.

ÈÙü¾îºÎ¹®

5K·10K를 완주한 이들은 메달을 받은 뒤 사진을 찍으며 저마다 추억을 남겼다. 북창동 순두부는 마라톤 완주자들을 위한 포토 부스를 마련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잉글우드에서 단체로 마라톤에 참가한 친구들이 활짝 웃고 있다.

°æÇ°ÅÀ¾î¿ä

마라톤 행사가 끝나고 경품추천, 우승자 시상식, 식후 행사 등이 이어졌다. 진발레스쿨 어린이들이 중앙무대에 올라 예쁜 율동을 선보였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