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카 트레비노/댈하트 경찰관

“저는 일 할 준비가 됐습니다.”

 

에리카 트레비노는 댈하트 경찰서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역사를 쓰고 있다.

 

데이비드 코너/댈하트 경찰서장

“그녀는 텍사스에서 최초로, 미국에서 두 번째로 청각 장애 여성 경찰관이 되었습니다.”

 

에리카는 경찰학교를  3등으로 졸업했다.

오늘 경찰관에 취임한 그녀는 꿈이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자리에 오기까지는 긴 여정이었다.

 

신디 트레비노/ 에리카의 엄마

“에리카가 5학년 때,  신병을 모집하는 사람들이 학교에 왔었어요.  그런데 화가 잔뜩나서 집에  돌아왔어요. 그들이 에리카에게 군대에 갈 수 없다고 했기 때문이었죠.”

 

에리카 트레비노/댈하트 경찰관

“누군가가 저에 대해 할 수 있다 없다를 멋대로 판단하게 놔두기 싫었어요. 그래서 저는 경찰이 되기로 결심했어요. 여전히 저에게 ‘너는 할 수 없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하지만 저는 들을 수 없기 때문에 신경 쓰지 않아요.”

 

에리카는 청취를 돕기 위해 달팽이관 이식 수술을 받았다.

그녀는 근무 중 여러 가지 어려운 일에 직면할 것을 알고 있다.

 

에리카 트레비노/댈하트 경찰관

“저는 제 뒤를 명확히 볼 수 있는 방법을 배워야 하고, 제 자신과 파트너를 믿는 법을 배워야 해요. 또한 사람들이 제 말을 이해할 수 있게 분명히 말하는 법을 배워야 하죠.”

 

코너 경찰서장은 에리카를 지원 없이 혼자 중요한 사건 현장에 보내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그들은 무전 방식도 바꿀 계획이다.

 

데이비드 코너/댈하트 경찰서장

“에리카가 무전을 받을 수 있긴 하지만 우리가 무전 내용을 문자 메시지로도 보낼 것입니다.  그러면 에리카는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할지 눈으로 볼 수 있죠.”

 

에리카는 싱글맘이기도 하다.

 

애디/에리카의 딸

“엄마가 자랑스러워요.”

 

그녀는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통해 영감을 받고 앞으로 나아가길 원한다.

 

에리카 트레비노/댈하트 경찰관

“댈하트 시의 경찰관으로 일하게 될 시간들이 기다려져요. 다른 사람들에게 그들의 꿈을 좇을 수 있도록 영감을 주고, 열심히 노력하면 불가능은 없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어요.”

 

코너 서장은 에리카를 채용하는 것에 우려가 있었지만 그녀의 자격 요건은 충분했다고 말한다.

에리카 트레비노는 4월 14일부터 댈하트의 경찰관으로 근무하게 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