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실버레이크에 오픈한 ‘홀푸드365’에는 점심시간이면 인근 주민들은 물론 직장인들로 북적인다. 장을 보기 위해서가 아니라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서다.
마켓들이 다이닝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재료를 사다가 집에서 해 먹기보다는 외식을 즐기는 고객들이 증가하면서다. 홀푸드 마켓의 경우 신규 매장을 중심으로 다이닝 공간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해 오픈한 브레아 홀푸드의 경우 마켓 1층과 2층, 패티오까지 기존 매장보다 다이닝에 더 많은 공간을 할애했다. 홀푸드처럼 오개닉 식재료를 주로 판매하는 ‘마더스마켓(Mother’s Market)’ 역시 매장내 주스바와 식당을 운영하며 인기다. LA다운타운 아트디스틱트에 있는 마켓 ‘어반래디시(Urban Radish)’는 점심과 저녁시간이면 마켓을 보는 사람보다 식사를 하는 사람들이 더 많다.
신선한 식재료와 맛 그리고 분위기까지 갖추고 퀄리티 있는 식사를 제공하고 있는 마켓내 식당을 소개한다.

어반래디시-와인&치즈 해피아워
마더스마켓-채식주의자 메뉴 많아
홀푸드365-다양한 뷔페식 바 인기

LA다운타운 아트디스트릭트에 있는 마켓 어반래디시내 식당.

어반래디시(Urban Radish)
LA다운타운 아트디스트릭트에 위치한 어반래디시는 홀푸드나 트레이더 조처럼 오개닉 상품을 주로 취급하는 마켓이다.
최근들어 어반래디시가 다운타운서 핫한 장소로 떠오르고 있는데 이는 마켓이 운영하는 식당이 인기를 끌면서다. 점심시간이면 고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맛과 퀄리티는 마켓 내 있다는 것 외에는 여느 식당과 비교해도 떨어지지 않는다. 우선 메뉴도 샐러드, 수프, 샌드위치, 햄버거부터 스시, 롤, 스테이크까지 다양하다. 스테이크의 경우 맛도 좋지만 나무 도마에 플레이팅이 되어 나와 멋스러움을 더한다.

어반래디시 야외 패티오. 저녁시간 뮤지션들이 연주를 하고 있다.

저녁에는 식사와 곁들여 와인을 마시는 것도 좋다. 마켓에서 판매하는 와인을 구입해서 먹을 수 있다. 구입하면 와인을 오픈해 주고 컵을 제공해 준다. 코르키지(corkage fee) 비용은 없다.
또 ‘와인&치즈 해피아워’가 있는데 월~금요일,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3가지 와인과 치즈 등이 포함된 테이스팅 메뉴를 15달러에 먹을 수 있다.

어반래디시의 립아이 스테이크.

가격은 오개닉 등 좋은 식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인지 저렴한 편은 아니다. 샐러드와 함께 제공되는 시그니처 햄버거 가격은 15달러다. 스테이크는 24~30달러선이다. 1LB 립아이(Rib eye) 스테이크 가격은 30달러. 하지만 아트디스트릭트 내 있는 다른 식당에 비해 비싼 편은 아니다. 우선 많지는 않지만 무료 주차공간을 보유하고 있다. 다른 식당의 경우 전용이나 공용 주차장을 이용할 경우 5~10달러를 주차비로 지불해야 한다. 게다가 팁도 없다. 카운터에서 직접 주문을 하고 마켓 계산대에 가서 계산을 하면 자리로 서브해 준다.

어반래디시의 연어 스테이크.
어반래디시의 시그니처 햄버거
어반래디시의 와인과 치즈 플레이트.

20여개의 테이블은 실내와 야외 패티오에 배치되어 있다. 저녁시간에는 종종 뮤지션을 초대해 공연을 열기도 한다. 여러가지 면에서 어반래디시는 마켓에서 운영하는 식당 중에서 단연 최고다.

어반래디시의 패티오에서 고객들이 주문한 스테이크와 햄버거 패티 등을 굽고 있다.

마더스마켓(Mother’s Market)
마더스마켓은 남가주에 7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유기농 상품을 판매하는 마켓이다. 우선 이곳은 주스바가 인기다. 채소와 과일을 아주 곱게 갈아주는데 레시피가 좋아서인지 주관적일 수 있지만 다른 마켓 보다 이곳 주스 맛이 좋다? 가격은 16oz 5달러, 32oz는 9달러다. 메뉴 중에서 당근, 사과, 시금치와 파슬리 등을 갈아 만든 ‘뷰티 익스프레스’를 추천한다. 블렌딩 하지 않은 채소나 과일 주스의 경우 작은 사이즈도 있다. 당근 주스의 경우 8oz는 1.95달러다.
마더스마켓 식당은 홀푸드처럼 모던하거나 팬시해 보이는 곳은 아니다. 인테리어는 데니스 같이 평범하다. 하지만 재료나 맛은 어디에도 뒤지지 않을만큼 훌륭하다. 신선한 재료를 풍성하게 제공한다?
특히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메뉴들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테리야키의 경우도 실제 육류를 사용하지 않고 콩이나 야채를 이용해 만들었는데 맛이나 식감이 고기 못지 않다. 가격도 착하다. 메뉴는 대부분 7~11달러 선이며 양도 많은 편이다.

어반래디시 주차장

홀푸드(Whole Food)
홀푸드와 홀푸드365는 두 곳 모두 다이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메뉴와 가격 등 여러가지 면에서 차이가 있다.
우선 두 곳다 샐러드바와 피자섹션, 핫푸드 등의 바가 마련되어 있어 뷔페형식으로 컨테이너에 직접 담아 계산 후 먹으면 된다. 하지만 가격 책정 방식은 다르다. 홀푸드는 무게로 가격을 책정하고 홀푸드365는 컨테이너 사이즈에 따라 가격을 매긴다. 홀푸드에서 홀푸드365처럼 담았다가는 꽤 비싼값을 치러야 할수도 있다. 또 냉장고에는 바로 꺼내 먹을 수 있는 샐러드와 스시, 롤 등도 다양하다.
음식을 주문해 먹을 수도 있다. 홀푸드365는 주문결제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전자주문대에서 주문과 결제를 하고 픽업 스테이션에서 주문자의 이름이 전광판에 뜨면 찾아가면 된다. 메뉴는 피자와 핫도그. 샐러드 등이 있다.


오수연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