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으로 만드는 기적, 누구나 이룰 수 있어요”

세계여행으로 시작해 지금은 백 원을 모아 볼리비아, 과테말라, 스리랑카 등에 집과 농장, 학교를 세운 ‘꽃거지’ 한영준씨. 지난해 볼리비아의 어린이들을 위해 세운 ‘희망꽃학교’와 그들의 삶을 소개하는 사진전을 LA에서 열어 가져 화제가 됐다. 백 원을 모아 병원을 짓기 위해 다시 LA를 찾은 한영준씨를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지금 하고 있는 일은 무엇인가요?
“지금 볼리비아 포토시 주의 ‘뽀꼬뽀꼬’라는 마을에서 ‘희망꽃학교’라는 교육센터를 운영하고 있어요. 1년에 학교를 매일 다니는 친구들은 6-70명 정도, 작년부터는 기숙사를 인수해서 지금 43명의 아이들이 기숙사에서 공부하고 숙식을 하며 지내고 있어요. 그 외에 학기마다 1000명-1100명 정도 되는 아이들에게 학용품을 나눠주기도 하고 7명의 선생님들이 학교를 운영하고 있어요.”

어떻게 이런 일을 시작하게 됐나요?
“21살 때 자전거 전국 일주를 했었어요. 그러면서 따뜻한 사람들을 많이 만났고, 또 보육원 봉사활동을 조금 해봤기 때문에 그런 소외되고 어려운 친구들을 돕는 것이, 또는 내 것들을 나누는 것이 즐겁다는 걸 좀 알게 된 것 같아요.”

볼리비아 ‘희망꽃학교’ 학생들

‘꽃거지’, ‘백원만’이라는 별명은 어떻게 만들어 졌나요?
“꽃거지라는 이름은, 원래 친구들이 지어준 국제 거지라는 별명이었어요. 무전여행, 세계여행을 즐겼기 때문에요. 그러다가 그 거지라는 이름이 반감도 있는 것 같고, 그리고 이제 보시면 아시겠지만 꽃거지스러워서 강제로 밀어붙였습니다. 그리고 “백원만 주세요.” 가 저의 구호였어요. 많은 돈으로 사람들을 돕는 게 아니라 적은 돈으로 나누기 시작하자고 백원만 주세요 백원만 주세요 해서 ‘백원만’이라는 이름이 붙었죠.”

후원자들은 어떻게 모이게 됐나요?
“처음부터 잘했던 게 아니었어요. 처음부터 후원자가 많았던 게 아니고, 맨 처음 한 달 동안은 명함 3천 장을 파서 후원해달라고 사람들한테 나눠줬어요. 첫 달에 17명 모집했어요. 그중에 10명은 우리 가족들. 그러니까 모르는 사람들은 7명 후원하는 거예요. 그런데 그렇게 후원자를 구하려고 계속 다니고, 거절당해도 끝없이 도전하니까 줄어들지 않고 점점 늘어나더라고요. 그렇게 백 원짜리만 모아서 열심히 나누기 시작했죠. 그리고 아주 감사하게 한 4만 명 정도 되는 사람들이 백 원짜리를 모아줬어요. 그리고 지금은 3천 명 정도가 백 원짜리를 매달 저희한테 보내주고 있어요.”

후원금의 최대 금액이 ‘만원’인 이유는 무엇인가요?
“누구나 후원을 할 수 있게 만들고 싶었어요. 우리 보육원에 수정이라는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가 처음에 만 원을 후원 하면서 “선생님 제가 최고 후원자 맞죠?” 하는 거예요. 어쩌면 취약 계층인 그들도 최고의 후원자가 될 수 있는 그러한 단체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무엇보다도 많은 돈을 받아서 그들에게 얽매이거나 그 후원금에 흔들리고 싶진 않았어요.”

나눔의 방식 중 하나인 사진이란 무엇을 의미하나요?
“처음에 가장 쉽게 나눌 수 있는 게 사진이었어요. 보통 관광지에 가면 우리가 사람들의 사진을 찍긴 하지만 그 사진을 주진 않잖아요. 그런데 그곳에서는 그 사진 한 장이 자신의 과거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방법이에요. 우리처럼 흔하지 않죠. 그래서 찍었다면 한번 전달해주는 것도 좋겠다고 생각했고, 특히 가족사진 같은 경우에는 큰 의미가 있잖아요. 그래서 여태까지 한 1천 가정 이상에게 가족사진을 나눠준 것 같아요.”

도전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을 위해 한마디
“많은 사람들이 갖는 두려움이 없으면 좋겠어요. 저는 건축을 배우지 않았어요. 그런데 학교를 지었죠. 사진을 배우지도 않았어요. 사진전을 했죠. 스페인어를 할 줄 몰랐고, 돈이 없었고, 그런데 어떻게 했을까요? 하고 싶으니까 했어요. 그리고 사람들한테 이야기했죠. 구걸을 했죠. 도와달라고, 함께 해달라고. 혼자 못하는 일은 함께하면 가능하더라고요. 그런 것을 배운 것 같아요.”

“늘 말하는 게 저는 착한 일을 하지만 착한 사람이 아니라고, 멋진 일을 하지만 찌질하다고. 꼭 우리가 착해야만 착한 일을 한다, 멋져야만 멋진 일을 한다, 이런 고정관념 또한 벗었으면 좋겠어요. 못됐지만 나눌 수 있는 거예요. 누구나 나눌 수 있는 거예요. 그러한 것들을 하나의 방향으로만 보는 시선들은 좀 불편하죠.”

앞으로의 계획은?
“앞으로는 병원을 지을 거예요. 정말 돈이 없어서 또 가난하다는 이유만으로 치료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없는 병원을 지어서 아이들에게 또 사람들에게 의료 시스템을 제공하고 싶어요.”

“그리고 전 세계 기아를 없애고 싶어요. 식량이 부족해서 또는 돈이 부족해서 굶어죽는 게 아니잖아요. 그런 기아를 없애는 일에, 그리고 아이들의 권리인 교육권을 보장하는 일에 제 인생을 써보고 싶어요.
더불어 소액으로도 이러한 것들을 할 수 있다는 것, 소액 기부문화의 확산, 유쾌한 기부문화의 확산을 또 이루고 싶어요. 많은 젊은이들이 이쪽 길로 왔으면 좋겠어요. 사람을 살리고 또 지구의 불균형을 해소하는 데에 많은 친구들이 올 수 있도록 좀 본보기가 돼 주고 싶어요.”


취재/편집 송정현  촬영 이정현

7 COMMENTS

  1. I really like your blog.. very nice colors & theme.
    Did you create this website yourself or did you hire
    someone to do it for you? Plz respond as I’m looking to create my own blog and would like to know where u
    got this from. kudos

  2. I used to be suggested this blog through my cousin. I’m no longer positive whether or not
    this publish is written via him as no one else know such certain approximately
    my difficulty. You are incredible! Thank you!

  3. Link exchange is nothing else except it is just placing the
    other person’s blog link on your page at proper place and other
    person will also do same in favor of you.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