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년만에 샌디에이고에서 LA로 이전해온 차저스의 한인 키커 구영회(23)가 지난 17일 카슨시의 스텁허브 센터(옛 홈디포 센터)에서 시즌 홈 개막전을 치렀습니다.
조지아 서던대학 출신인 구영회는 UCLA 브루인스를 졸업하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현 애리조나)에 2라운드서 드래프트됐던 존 리(한국명 이민종)에 이어 프로풋볼(NFL) 사상 30년만에 같은 포지션에서 뛰는 두번째 한인 선수가 됐습니다.

그러나 구영회는 11일 덴버 브롱코스와의 개막전에서 동점 필드골을 블로킹 당한데 이어 마이애미 돌핀스와의 첫 홈경기 종료 5초전에도 44야드 역전 필드골을 성공시키지 못했습니다. 대학시절 4년간 필드골 성공률이 90%였지만 프로 2경기에서는 25%(4번중 1차례 성공)에 그치고 있어 기술적인 문제라기보다는 심리적인 부분으로 여겨집니다.

프로 신참으로 감내해야 할 호된 신고식을 치르고 있는 구영회가 24일 아메리칸 컨퍼런스 서부조 1위 캔자스시티 치프스(2승)를 맞아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진단해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