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ne 2, 2020

살아있는 미국 서부의 역사, 샌 후안 카피스트라노 미션

샌 후안 카피스트라노 미션 Mission San Juan Capistrano 남가주 오렌지 카운티에 있는 샌 후안 카피스트라노 미션은 기독교 전파의 종교적 의미 외에도 캘리포니아의 문화, 정치, 역사를 간직한 곳이기도 합니다. 캘리포니아는 긴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1만년 전부터 원주민들이 살았고 AD 1700년대에 최초의 유럽인인 스페니쉬들이 들어왔으며 이후 독립 멕시코에 의해 지배되었다가 멕시코 전쟁 이후 미국에 합병됩니다. 콜럼버스의 신대륙 발견 이후 포르투갈과 함께 경쟁적으로 식민지 확장에...

노천 온천으로 즐기는 겨울 데스밸리, 샐린밸리

겨울 추천 여행지 : 샐린 밸리(Saline Valley), 데스밸리 국립공원 캘리포니아 데스밸리 국립공원 북서쪽에 샐린 밸리라는 지역이 있다. 황량하기로 소문난 데스밸리 안에서도 가장 척박한 지형이라고 해도 틀리지 않다. 지역이 낮아 평균고도 1,000피트(300미터) 높이인데 서쪽으로 캘리포니아의 최고봉들이 늘어선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를 바라보고 있다. 샐린 밸리의 볼거리는 온천과 소금호수다. 온천은 107 °F (42 °C)의 온도를 유지하는데 수질이 좋기로 유명하며 소금 호수는 데스밸리의 특산품인 보렉스 Borax 를...

광활한 핑크빛 모래 언덕의 유혹, 코랄 핑크 샌드 듄스

코랄 핑크 샌드 듄스 (Coral Pink Sand Dunes, Utah) 유타 주의 캐납(Kanab)이란 소도시는 자이언 캐년(Zion Canyon), 브라이스 캐년(Bryce Canyon), 레이크 파웰(Lake Powell) 그리고 그랜드 캐년 노스림으로 가는 길목에 위치하여 남부 유타 관광의 중요한 허브 역할을 한다. 많은 국립공원이 속한 케인 카운티(Kane County)의 수도에 해당하는 캐납은 오래전 인디언 부족 때부터 생성된 곳이다. 이 부근은 평균 고도 5,000피트에 수려한 경관을 갖추고 있어 관광산업이...

드디어 남가주에 수퍼블룸이 시작됐다

남가주 야생화 투어 (I)   메말라 보이는 남가주에도 강우량이 많은 해에는 곳곳마다 울긋불긋한 꽃밭이 산등성이 가득 펼쳐집니다.    올해는 3월이 되면서 오렌지색의 캘리포니아 파피(Poppy)를 비롯해 보라색 루핀(Lupine) 노란색의 골드필즈(Goldfields)와 브리틀부시(Brittlebush)가 남부 캘리포니아의 봄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

2020년부터 바뀔 8가지 항공 여행 규정

마일리지 제도부터 기내 서비스까지, 당장 내년부터 바뀌는 항공 규정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다양한 변화 중 여행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칠 규정들만 모아봤다. 1. 항공료 인하 가장 반가운 소식은 항공료 인하다. 2019년 노르웨이 항공에서 유럽과 중동간 항공 티켓을 최저가 $150에 판매했을 만큼 항공료가 낮아지는 추세를 보였는데, 가격 경쟁이 거듭되면서 이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례로 2019년 11월에 판매된 2020년 3월 출발 LA-런던 왕복...

세계 최대 항공사 아메리칸 에어라인 한국행 노선 기내 서비스 확대

아메리칸 에어라인은 2013년 US 에어웨이와의 합병을 통해 세계최대 항공사로 탄생했다. 특히 Oneworld 조인트 파트너를 구축하며 현재 세계 990개의 도시를 운항하며 2800개 노선에서 논스톱 항공기를 띄우고 있다. 조인트 파트너 항공사는 일본항공,영국항공,캐세이퍼시픽,콴타스항공, 카타르 항공등 총 13개 항공사가 참여하고 있다. 아메리칸 에어라인은 1,789대의 항공기를 보유해 2위 델타와는 459대, 3위 유나이티드와는 560대의 격차를 보이며 빅 항공사로서의 위상을 우뚝 세웠다. 아메리칸 에어라인에 근무하는 총 직원은...

따뜻한 겨울, 최고의 나들이 코스 ‘발보아 파크’

샌디에고의 명물 발보아 파크(Balboa Park) 약 15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발보아 파크는 수준 높은 박물관, 화랑, 공연장, 정원이 있는 휴식 공간으로 '서부의 스미소니언' 으로 불리는 나들이 명소다. 귀여운 팬더곰과 코알라를 만날 수 있는 샌디에이고 동물원부터 진귀한 유적들이 가득한 박물관, 원예의 천국으로 불리울만큼 다양한 정원들까지, 발보아 파크는 샌디에이고 문화의 심장으로 사랑받는 휴식처다.   1868년 샌디에이고의 리더들이 1,400 에이커의 땅을 시 공원(City Park)으로 조성하였는데 처음에는 나무를 심고...

물결치는 신비의 땅, 더 웨이브

더 웨이브 (The Wave) Utah 어떤 사람들은 웨이브를 마술과 같은 곳이며 영혼이 살아 숨 쉬는 곳이라고도 한다. 죽기 전에 꼭 가봐야하는 목록에 단골로 등장하는 웨이브는 애리조나와 유타주 경계에 위치한 나바호 샌드스톤 지형이다. 미국 정부에서는 부서지기 쉬운 이곳 지형을 보호하기 위해 방문자를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다. 애리조나의 소도시 페이지(Page)와 유타주의 캐납(Kanab)에서 약 45마일 운전거리며 지도상에는 파리아 캐년 버밀리온 클립스 윌더네스(Paria Canyon Vermilion Cliffs...

요세미티는 하프돔, 세코이아 국립공원은 모로록

모로 바위 (Moro Rock) 세코이야 국립공원 셔먼 장군 나무(General Sherman Tree)에서 2마일 떨어진 모로 바위(Moro Rock)는 세코이아 국립공원의 빼놓을 수 없는 랜드마크인데 1858년 딸프(Tharp)라는 백인이 인디언의 안내로 처음 이곳을 올랐다고 합니다. 모로는 스페인어로 회색 말이란 뜻인데 아마도 바위의 색깔과 연관되지 않았나 추측해 봅니다. 해발 6,725피트(2,050m)의 모로 바위는 하이 시에라의 많은 화강암 바위와 마찬가지로 화산 활동으로 서서히 식으면서 융기한 후 오랜 세월...

사랑스러운 동화의 나라, 브라이스 캐년

  브라이스 캐년 국립 공원 Bryce Canyon National Park 미서부 관광의 3총사로 불리는 그랜드 캐년, 자이온 캐년, 브라이스 캐년은 저마다 특징이 있다. 웅장하고 거대한 계곡의 그랜드 캐년은 그 크기와 규모에서 가히 압도적이다. 수억년의 세월이 간직된 지층을 따라 신비한 창조의 역사가 새겨있다. 자이언 캐년(Zion Canyon)은 붉은 샌드스톤과 회색 화강암이 조화된 아름다운 계곡을 따라 헤아리지 못할 세상의 출발점을 떠올리게 한다. 이에 비해 아기자기한 후두(Hoodoo) 스타일의 침봉들이...

If You Missed It

Most Read

Editor's Cho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