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uly 20, 2019
Home NEXEN퍼플가이드

NEXEN퍼플가이드

NEXEN퍼플가이드
자동차와 드라이빙, 여행과 레저에 관하여 다양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넥센타이어의 라이프스타일 가이드입니다.

My Life in America 나의 이민 이야기! 넥센타이어, 한국부터 미국까지 항상 함께 합니다!  7월 4일 독립기념일 기념 넥센타이어 데이 이벤트! 미국이 자유와 독립을 쟁취한 날을 기념하여, 언어도 문화도 다른 낯선 땅 이곳, 힘들고 기뻤던 우리 한인 이민자들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하였습니다! 이민자로써 미국에 정착하기까지 겪었던 다양하고 진솔한 사연들을 모집합니다. 일상에서 겪었던 소소한 이야기, 좌충우돌 미국 생존 이야기를 마음껏 글로 풀어내 주세요. 넥센타이어 – 한국의 최고의 품질,...
My Mother, My Hero! 넥센타이어와 함께 부모님께 사랑과 감사한 마음을 전하세요! 5월 12일은 MOTHER’S DAY! 어린이날, 어버이날, 부부의날 등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게 하는 날들이 가득한 5월! 넥센타이어가 가정의 달 5월의 맞이하여 아주 특별한 GIVEAWAY를 준비 했습니다. 최근 부모님께 사랑한다고 말한 것은 언제인가요? 서로 바쁘고 피곤하다며 감사표현을 미루고 있지 않았나요? 그렇다면 넥센타이어를 통해서 사랑을 전달하세요! 우리 엄마 & 아빠와의 소중한 사연 또는 감동받았던 추억, 어떻게 영웅인지 - 아래...
  Go Purple! Go Green!       넥센타이어와 함께하는 지구의 날을 위한 작은 실천! 4월 22일은 EARTH DAY! 지구를 아끼며 사랑하는 여러가지 방법 중 일상 생활에서 손쉽게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접근하도록 언제 어느 곳에서나 세계의 모든 드라이버의 함께 하는 넥센타이어가 일회용 페트병 대신 재활용해서 쓸 수 있는 하이드로 플라스크를 쏩니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이 순간에도 1초에 2만개의, 1분에 100만개가 넘는 플라스틱 물병이 사용되고 있으며, 2016년 한 해에만 4800억개(!)가...
컬럼비아강은 북아메리카 태평양 북서부 지역에서 가장 큰 강이고 길이 1243마일로 미국에서 네 번째로 길다. 발원지는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로키산맥이다. 강은 북서쪽에서부터 남쪽으로 흐른다. 미국 워싱턴주와 오리건주 경계를 가르며 태평양으로 흘러들어간다. 태평양을 향해 입을 쩍벌린 형상의 컬럼비아강 하구는 풍부한 수산자원으로 수천년동안 원주민들이 터를 일구고 살던 곳이다. 18세기 후반부터 미국과 영국인들이 컬럼비아강을 거슬러 올라가 탐험을 했다. 1788년 4월 12일 영국의 모피 무역상인 존...
최근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테마에 맞춰 여행을 할 때 가장 선호하는 것은 ‘식도락 여행’이었다. 절반이 넘는 사람이 식도락 여행을 가장 해보고 싶다고 밝힌 것. 시원하게 뻥 뚫린 길을 자동차로 여행할 때도 예외는 아니다. 맛집이 여행을 더 풍성하게 해준다. 미국을 식도락 여행하고 싶을 때 꼭 들러야 할 도시들을 선정했다. 그 도시에서 최고라고 감히 말하긴 어렵지만 많은 사람들이 추천하는 레스토랑도 함께...
"세 마리 기러기가 무리 지어 날아가다 한 마리는 동쪽으로 날아가고, 또 한 마리는 서쪽으로 날아가고, 나머지 한 마리는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다. 나는 충격 요법을 받은 후 잠과 현실 사이의 불완전한 경계선이랄 수 있는 흐리멍텅하고 혼란스러운 안개의 세계에 살았다. 빛과 어둠사이, 혹은 잠과 깨어남의 사이, 아니면 생과 사의 흐릿한 경계에서 살았던 것이다. 더 이상 무의식의 상태는 아니지만 오늘이 무슨...
‘타이어를 부탁해’ 는 미주중앙일보와 넥센타이어가 함께 만드는 쉽고 재미있는 타이어 정보 영상입니다. 네번째로, 타이어 제대로 고르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캐나다 내륙을 통해 알래스카를 향할 때 얘기다. 알래스카로 향하는 캐나다 내륙은 몇몇 작은 도시와 마을을 지나면 인간의 발길이 닿지 않은 원시림이 펼쳐져 있다. 태고의 모습이다. 두 달 가까운 여행 끝에 로키산맥을 넘어 캐나다 캘거리에 도착했다. 일생을 통해 다시 가볼 수 있을까 하는 드라마틱한 여정이었다. 며칠간 캠핑을 하며 축제도 관람하고 캘거리 시내를 돌아봤다. 도시 한가운데 솟아 있던 캘거리 타워가 새로...
북가주 새크라멘토에서 터를 일구고 사는 지인으로부터 핵을 버리고 태양을 선택한 원자력 발전소가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 새크라멘토 동남쪽으로 25마일 떨어진 랜초 세코에 있는 폐원전이다. 바로 근처에 새크라멘토 전력국(SMUD)에서 조성하고 운영하는 유원지 겸 캠핑시설도 있었다. 도심을 벗어나 랜초 세코를 향하는 길은 전형적인 캘리포니아 농촌이었다. 끝을 가늠할 수 없는 넓은 포도밭과 목장 풍경이 편안하게 다가왔다. 멀리 포도밭 주변으로 두 개의 냉각탑이 나타나면서 분위기가...

NEXEN_ROADTR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