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February 20, 2019
Home NEXEN퍼플가이드

NEXEN퍼플가이드

NEXEN퍼플가이드
자동차와 드라이빙, 여행과 레저에 관하여 다양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넥센타이어의 라이프스타일 가이드입니다.

아이다호의 주도 보이지에서 달 표면 같은 용암지대 '크레이터스 오브 더 문'으로 가는 중이었다. 가는 도중에 트윈폴스 시가 있었다. 트윈 폴스에는 아이다호주의 작은 나이아가라 폭포라 불리는 쇼쇼니 폭포가 있다. 폭포는 트윈 폴스 도심에서 약 7마일 떨어진 스네이크 강 지류에 있고 입장료를 받았다. "폭포 아래 깊은 계곡 강물과 어우러져 매우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고 폭포의 물줄기가 대단하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낙차가 170피트인데 이곳은 40피트...
'타이어를 부탁해' 는 미주중앙일보와 넥센타이어가 함께 만드는 쉽고 재미있는 타이어 정보 영상입니다. 첫번째로, 내 타이어의 마모 상태를 쉽게 확인하는 방법입니다.
타이어에 관한 여러가지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드리는 넥센 퍼플가이드의 일곱번째 카드뉴스입니다. 여행을 가기 전에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 타이어 상태! 근데 과연 어떤 것을 체크해야 할까요? 퍼플가이드에서 알아봅니다.  
여기저기 알아보고 비교해서 장만한 자동차. 애써 연비가 좋은 자동차를 마련했지만, 이상하게도 연료를 많이 먹는 것 같다면… 가격이 저렴한 주유소를 찾기보다는 나쁜 운전 습관을 바로 잡는 ‘연비 다이어트’를 시작하세요! 1. 공회전은 NO~ NO~ 시동 30초 후 서서히 출발! 엔진의 예열을 위해 정지상태에서 공회전을 하고 계신가요? 시동을 건 후 정지상태에서 공회전을 하는 것보다는 예열을 하며 서서히 출발하는 것이 연료 소비를 줄일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자동차 관리 꿀팁 7

현대인에게 차보다 중요한 ‘공간’이 있을까? 특히나 미국에 살고 있다면 차는 절대로 빼놓을 수 없는 동반자다. 가끔은 자는 시간을 제외한다면 집에서 있는 시간보다 차 안에서 있는 시간이 더 길 때도 있다. 완연한 가을이 돼 여행을 갈 때도 차량과 함께 하는 경우가 많다. 함께하는 시간이 많은 만큼 당연히 관리도 잘 해줘야 한다. 알고 보면 굉장히 쉽지만 몰라서 못하는 차량 관리의 꿀팁에 대해서...
여행을 결정한 것은 꽤 오래 전이었다. 처음엔 오토바이를 타고 아메리카 대륙의 끝 칠레 우스아이야를 가기 위해 오토바이를 구입했다. 하지만 체 게바라처럼 20대 젊은 혈기도 아니고 현실적 문제와 집사람 만류로 오토바이 여행을 포기했다. 디지털 혁명은 아날로그 방식의 신문산업을 잠식하고 있었다. 직장생활이 끝을 향하고 있음을 직감했다. 이민와 아이들을 키운 교외 집을 팔고 전쟁터 같은 LA 아파트로 이사했다. 아내 그리고 15년을 동고동락한 늙은 골든...
넥센타이어가 야심차게 내놓은 첨단 타이어, N'FERA AU7의 드라이빙 파워를 소개합니다.   
초록불, 노란불, 빨간불 등 여러 색깔의 불이 들어오는 자동차의 계기판은 마치 신호등과 같습니다. 초록불은 해당 장치가 잘 작동되고 있다는 뜻, 노란불이나 빨간불은 계기판에서 미리 위험을 알리는 경고 표시죠. 자동차가 우리에게 건네는 소중하고 중요한 속삭임, ‘경고등’! 그 목소리에 귀 기울여 볼까요? 노란색 경고등 - “점검하세요!” ‘노란색 경고등’은 현재 주행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해당 부품에 이상이 있어 점검이 필요할 때 켜집니다. 당장 운전자에게 위협이...
빈곤과 폭력이 심각한 중미 지역 온두라스와 과테말라, 엘살바도르를 떠나 미국 국경으로 향하는 이민자 행렬을 '캐러밴'이라고 부른다. 올해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중미 이민자들이 범죄 예방과 정치적인 관심을 끌고자 집단으로 미국 국경으로 향하고 있다. 연례행사가 된 '캐러밴'은 매년 부활절을 전후해 대규모로 이동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정책은 합법적인 이민자 외에는 누구도 미국에 들어올 수 없다는 무관용 원칙이다. 국토안보부에 이들이 국경을 넘지 못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사우스 다코타주 파인 리지 인디언 보호구역으로 가는 길은 낮은 구릉과 벌판 외에 아무것도 없었다. 조그만 원주민 마을 파인 리지를 지나 운디드니로 향하는 벌판의 세찬 바람은 황량함을 더했다. 아메리카 원주민 부족 수족이 사는 이곳은 미국 내에서 가장 가난한 카운티다.   10여 마일을 지나면 운디드니 사건을 기록한 붉은 간판이 나온다. 운디드니 추모비가 있는 낮은 언덕 위 공동묘지로 올라가는 길은 비포장 흙길이었다. 지역 관광안내 책자에도 언급되지...

NEXEN_ROADTR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