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슬러파크 Chesler Park, Canyonlands NP, Utah

오지의 땅 유타의 명물인 캐년랜즈 국립 공원은 지형이 험악하지만 천하절경으로 가득해 아웃도어 매니아들에게 사랑받는 곳이다.

캐년랜즈 국립공원은 3구역으로 나뉘는데 그 가운데 니들스(Needles) 지역은 이름 그대로 흰 띠를 두른 붉은 침봉이 우후죽순처럼 도열해있는 신비로운 지형으로 유명하다. 끝없이 이어지는 탑 모양의 봉우리와 송이버섯 바위들은 방문객들에게 외계의 행성에 와있는 듯한 착각을 준다.

 

니들스에 있는 체슬러파크(Chesler Park)은 공원처럼 초장이 펼쳐지고 주변으로 침봉들이 둘러선 정적인 분위기의 랜드스케이프다.

솟아오른 침봉 외에도 엄청난 무게로 압도하는 거대한 바위들과 초장 그리고 지옥의 동굴에 들어가는 듯한 어두침침한 바위 계곡이 평생 잊지못할 어드벤처의 세계로 방문객을 인도한다.

등산로 입구인 엘리펀트 힐(Elephant Hill)에서 체슬러파크까지 이르는 3마일 거리만 해도 기기묘묘한 바위군들을 감상하면서 사진을 찍노라면 시간이 가는줄 모른다. 우주 공상과학 영화에서 보는 듯한 돔 시티(Dome City) 의 미로를 지나는 듯한 이곳 등산로는 지루할 틈이없다.

 

등산로는 높낮이가 심하지 않다. 초반부에는 이정표가 없지만 돌무더기를 가지런히 쌓아올린 카른(cairn)을 따라가면 된다. 좌우로 펼쳐지는 바위 형상이 코끼리를 닮았다고 하여 엘리펀트 힐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

중간 지점부터 이정표들이 잘 만들어져 있는데 체슬러파크 이외에도 흥미로운 목적지인 드루이드 아치(Druid Arch), 스콰우 플랫 캠핑장(Squaw Flat Campground) 방향 표식이 되어 있다. 그리고 등산로는 갑자기 좁은 바위 틈 사이를 지나기도 한다.

3번째 표지판을 만났을 때 체슬러파크로 착각할 정도로 붉고 흰 무늬를 두른 샌드스톤 침봉의 행렬이 눈앞에 나타난다. 이곳은 체슬러파크 입구나 마찬가지인데 실제로 가장 스펙터클한 디스플레이를 보여준다.
여기서 0.2마일만 더 오르면 바위 틈 사이로 체슬러파크 본체를 보여준다. 광활한 초장이 펼쳐지고 저멀리 또다른 송이버섯 바위와 바늘침봉들이 끝없이 도열해 있다.

표지판에는 등산로 입구에서 체슬러파크 입구까지 2.9마일로 되어있다. 체슬러파크를 한바퀴 도는 데는 약 3시간이 추가된다. 길을 잘못들기라도 한다면 끝없이 헤매이게 된다. 만약 시간 제한이 있다면 체슬러파크의 입구에 있는 뷰포인트에서 체슬러파크를 즐기고 돌아가도록 하자.

 

체슬러파크를 한바퀴 돌아볼 계획이라면 지도를 자세히 살피고 돌아오는 루트와 거리를 미리 계산해야 한다. 체슬러파크의 거미줄같은 트레일을 한바퀴 돌아나오려면 5마일 이상을 걸어야 한다. 여기서는 왼편으로 들어가서 시계 방향으로 돌아나오는 길을 소개한다.

왼편으로 잠시 들어서면 CP1이란 야영 장소를 지나고 엘리펀트 캐년 너머로 펼쳐지는 니들스 타워군의 도열 장면을 즐길 수 있다. 계속 올라가면 CP2,3,4 의 야영장을 지나 지하굴로 표현되는 조인트 트레일(Joint Trail) 로 들어가게 된다.

약 1.5마일 섹션의 조인트 트레일(Joint Trail)은 슬롯 캐년과 같은 좁은 바위 틈 통로를 지나게 된다. 바위 틈새로 섬광같이 밝은 빛이 쏟아져 미로를 걷는 기분이다.

통로를 벗어나 케린 표식을 따라 걷게 되면 갑자기 화장실과 피크닉 테이블이 준비된 공간이 나온다. 이곳은 오프로드 차량을 타고 들어오는 사람들이 주차하는 공간이다. 이 도로를 잠시 걷게 되면 비프 베이슨(Beef Basin)이란 도로와 나뉘는데 계속해서 북쪽 방향으로 기도록 한다. 잠시후 오른편으로 체슬러팍으로 들어가는 등산로를 만나게 된다. 이 길을 따라 원위치로 돌아 나올 수 있다.

 

다른 길은 데블스 키친(Devil’s Kichen)까지 내려가서 One Way Only 라는 표식이 붙은 비포장 도로를 따라 출발점으로 돌아오는 방법이다. 어느 쪽을 택하든 긴 여정이며 지도를 보고 방향을 잘 감지해야 한다. 체슬러파크 안의 어느 곳을 가더라도 지평선 위로 펼쳐지는 니들스 바위군의 위용은 압권이다.

주의 사항 : 체슬러파크 안에는 등산로가 거미줄처럼 나눠진다. 대충 계산해서 길을 정해 가다가는 쉽게 방향을 잃고 위치를 혼돈할 수 있다. 반드시 지도를 지참하고 가는 방향과 거리를 계산하면서 산행해야 한다. 물이 없는 곳이므로 충분한 물과  음식을 준비하여 에너지를 보충하는 것이 좋다.

출발 지점인 엘리펀트 힐(Elephant Hill)에서는 4륜구동 차량으로 체슬러파크 인근까지 들어가는 길이 있는데 길 상태가 대단히 험하다. 숙련된 운전 기술이 요구될 뿐 아니라 반드시 바닥이 높은 오프로드용 차량을 사용해야 한다.

방문시기는 연중 가능하지만 7, 8월의 여름철에는 낮기온이 화씨 120를 웃돈다. 또한 겨울철에는 춥고 낮이 짧다. 반드시 지도와 상비약, 충분한 물과 음식을 지참하고 햇볕에 대비한 모자와 선글래스를 착용하도록 한다.

글, 사진 / 김인호 (하이킹 전문가)

김인호씨는 미주에서 활동하는 등반, 캠핑, 테마 여행 전문가로 미주 중앙일보를 비롯한 다수의 미디어에 등산 칼럼을 연재하면서 초보에서 전문가까지 미주 한인들에게 유용한 실전 하이킹 정보를 꾸준히 소개해오고 있다.

저서로 ‘남가주 하이킹 105선’ ‘하이킹 캘리포니아’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