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가을이 오면 이스턴 시에라의 풍경이 변하기 시작한다. 여름내 초록으로 있던 나무들이 노란색, 오렌지색, 붉은색으로 물든다.
가을 풍경은 순식간에 지나가기 때문에 시기를 잘 잡아야 한다. 이스턴 시에라의 소도시 비숍(Bishop)은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유명한 아스펜 단풍의 명소다. 이 곳에서는 10월 한달 간 단풍을 즐길 수 있다.

 395번 국도를 따라 올라가면서 동부 시에라 남단의 빅파인(Big Pine), 비숍(Bishop), 맘모스 레이크 (Mammoth Lakes) 준 레이크(June Lakes) 그리고 레이크 타호까지 10월 한달간 가을 단풍 물결이다.

단풍이 드는 나무로는 아스펜(Aspen) 코튼우드(Cottonwood) 윌로우(Willow)가 있지만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 잡는건 황금빛 아스펜(Aspen)이다.

9월초까지만 해도 진 초록으로 여름 분위기를 달구던 아스펜 잎사귀는 9월 말부터 그 색을 바래기 시작하여 약 한달 정도 샛노란 단풍으로 변한다. 그리고 11월부터는 앙상한 가지로 겨울을 보낸다.

 

 

아스펜은 고도 8,000에서 10,000피트 사이의 고산의 시냇가에서 자생을 하는데 비숍 크릭이 그런 장소다.

10월 한달동안 168번 국도옆 비숍 크릭 냇가를 따라 노란 단풍나무들이 줄지어 선다. 사우스 레이크(South Lake), 노스 레이크(North Lake), 사브리나 레이크(Sabrina Lake)로 올라가는 길목에서 가을 단풍의 낭만을 즐겨보자.

2-3시간 정도 산행이 가능하다면 사우스 레이크에서 시작하는 비숍패스 산행 (bishop pass trail) 을 추천한다. 비숍패스로 올라가는 길목에서 만나는 호수들은 가히 환상적인데 눈으로 본 장면들을 잊어버릴까 염려되어 손가락으로 카메라의 셔터를 연신 눌러보지만 그 아름다움을 모두 담을 길이 없어 아쉽기만 하다.

10월 말까지는 비숍크릭에서 캠핑이 가능하다. 샛노란 아스펜 물결속에 눈부신 햇살이 스며든 캠프장은 너무나 낭만적이다.

첫눈을 머금은 산등성이마다 차가운 공기가 느껴지는 비숍은 웬지 또 다른 이국땅에 온 기분을 준다.

캠핑장을 원한다면 포 제프리 캠핑장(Four Jeffrey) 캠핑장 을 권한다. 수세식 화장실이 완비되어 있고 황금빛 아스펜 속에 텐트를 칠수있다.

멀리 가지 않더라도 옆에 흐르는 시내에서 송어 낚시를 할 수도 있다.

비숍 시내에는 제법 많은 숙박시설이 있다. 호텔 중에서는 크릭사이드 인(Creekside Inn)이 좋은 평가를 받고있다.

또한 100년 넘게 운영중인 유명한 빵집 에릭 샤츠 베이커리 (Erick Schat’s Bakkery)는 이 지역의 명소이다. 그리고 론 파인(Lone Pine) 북쪽에 자리한 일본인 강제 수용소 만자나(Manzanar)도 비숍 여행 중 둘러볼만한 곳이다.

▶가는 길

LA에서 5Fwy – 14Fwy – 395Hwy로 북상
Bishop에서 168Hwy를 따라 올라가면
South Lake, North Lake 사인과 함께
Sabrina Lake으로 가는 사인도 나온다.
모든 호수 입구에서 등산로를 만날 수 있다.

 

 

 


글, 사진 / 김인호 (하이킹 전문가)

김인호씨는 미주에서 활동하는 등반, 캠핑, 테마 여행 전문가로 미주 중앙일보를 비롯한 다수의 미디어에 등산 칼럼을 연재하면서 초보에서 전문가까지 미주 한인들에게 유용한 실전 하이킹 정보를 꾸준히 소개해오고 있다.

저서로 ‘남가주 하이킹 105선’ ‘하이킹 캘리포니아’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