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April 25, 2019
Home Authors Posts by JoomiCHOI

JoomiCHOI

355 POSTS 1 COMMENTS
미주중앙일보 디지털부 콘텐트 에디터. 품질보증 콘텐트만 소개합니다.

세상 가득 노란 봄빛, 솔스티스 캐년의 머스터드 꽃물결 – 남가주 야생화 투어 7

남가주 야생화 투어(7) 솔스티스 캐년(Solstice Canyon)   샌타 모니카 산맥의 아름다운 계곡 솔스티스 캐년(Solstice Canyon)은  나무들이 우거진 계곡과 산등성이로 아기자기한 볼거리들이 많고 아담한 등산로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2019년 봄에 방문한 솔스티스 캐년은 주차장에서부터 온통 노란색으로 덮여 있었습니다. 바로 머스타드 꽃입니다.     물길이...

튜나 파니니로 근사한 주말 브런치

저는 음식 재료로 통조림은 잘 쓰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주 가끔은 일탈을 합니다. 튜나 통조림으로 만든 파니니는 많은 분들이 정말 좋아하는 메뉴라 이럴 때 사용하게 됩니다. 재료 : chunk tuna 통조림 1개 (6 oz, 2-3인분), 와사비 마요(마켓에서...

보랏빛 루핀의 황홀경, 말리부 크릭 주립공원, 남가주 야생화 투어 6

남가주 야생화 투어(6) 말리부 크릭 주립공원(Malibu Creek State Park)   1976년 일반인들에게 공개된 말리부 크릭 주립 공원(Malibu Creek State Park)은 오래전에 츄매쉬(Chumash) 인디언들이 살았던 곳입니다. 높은 산봉우리를 배경으로 초록의 구릉 사이로 시냇물이 흐르는 지형은 샌타 모니카...

봄이니까, 도라지 나물 한접시

매 끼니 뭘 해서 드세요? 허구헌날 고기, 생선 먹어댈 수도 없고 오늘은 그냥 속 편안한 나물해서 먹어 볼까요? 재료 : 생도라지 1 팩(0.5 파운드), 국간장 1스푼, 소금 , 마늘 1/2스푼, 쪽 파 1 뿌리, 참기름 1스푼,...

랭캐스터는 활활 꽃불 천지, 남가주 야생화투어 5

남가주 야생화 투어 5 랭캐스터 파피 리저브 (Lancaster Poppy Reserve) - 방문일자: 2019년 3월 31일   14번 Fwy에서 Ave I 로 내려 랭캐스터 파피 보호구역으로 향하는 순간 놀라운 광경이 나타납니다. 산등성이 뿐 아니라 인근 지대가 온통 붉은색으로...

안자 보레고도 수퍼블룸에 뒤덮였다, 남가주 야생화 투어 4

남가주 야생화 투어(4) 안자 보레고 주립공원   샌디에고 동편에 위치한 안자 보레고 주립공원은 60만 에이커의 광활한 지형에 거친 돌산과 샌드스톤 계곡, 팜 오아시스 등 숨은 비경들이 많아 겨울철 여행지로 각광을 받는 곳입니다. 스페인의 개척자 후안 바우티스타 데...

야생화와 어우러진 조슈아 트리의 장관, 남가주 야생화 투어 3

남가주 야생화 투어(III) 죠슈아 트리 국립공원   1994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죠슈아 트리 국립공원은 커다란 바위와 죠슈아 트리로 상징되는 모하비 사막(Mojave Desert)과  낮은 고도에 각종 선인장이 자라는 콜로라도 사막(Colorado Desert)으로 나뉩니다. 올해 일찍 야생화가 피어오른 지역은 콜로라도 사막에 속한 코튼우드(Cottonwood) 인근입니다. 10 Fwy에서...

영양만점에 알록달록 비주얼도 그만인 오색 주먹밥

오늘은 또 무슨 반찬을 해서 먹이나? 도시락은 무엇으로 해주지? 냉장고를 열고 쫘~악 스캔을 해봤자 별게 없네요. 그냥 이것 저것 꺼내다가 주먹밥으로 메뉴를 결정. 메뉴가 결정 되었으니 달려봅니다. 재료 : 밥 1공기,색깔 채소 ( 깻잎, 줄기콩, 빨간 파프리카 1/4개 ),...

카리조 대평원이 샛노랗게 물들었다, 남가주 야생화 투어 2

남가주 야생화 투어(II)  카리조 대평원 국립 모뉴먼트(Carrizo Plain National Monument) 고요하면서 드넓은 카리조 평원 위로 밝은 햇살과 산들바람이 이른 봄날을 알려준다. 소다 레이크 로드(Soda Lake Road)를 따라 듬성 듬성 보이는 노란 야생화 필드는 실제로는 사람이 감당하기...

드디어 남가주에 수퍼블룸이 시작됐다

남가주 야생화 투어 (I)   메말라 보이는 남가주에도 강우량이 많은 해에는 곳곳마다 울긋불긋한 꽃밭이 산등성이 가득 펼쳐집니다.    올해는 3월이 되면서 오렌지색의 캘리포니아 파피(Poppy)를 비롯해 보라색 루핀(Lupine) 노란색의 골드필즈(Goldfields)와 브리틀부시(Brittlebush)가 남부 캘리포니아의 봄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남가주는 전통적으로 야생화가 많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