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anuary 23, 2018

[잇!뉴스] 미국 코리아타운의 원조 ‘파차파 캠프’

2017년 3월23일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시 113년 전,  한인 이민선조들이 공동체를 일구었던  ‘파차파 캠프’ 의 ‘문화 관심지 (City Point of Cultural Interest)’ 지정 현판식이 열렸다. 러스티 베일리 리버사이드 시장을 비롯, 인랜드 한인회 김동수 회장, 도산 안창호 선생 막내아들 랠프 안, 이기철 LA총영사, 장태한 UC리버사이드 교수, 영 김 전 가주 하원의원 등 각계 인사100여 명이 한인촌 사적지 지정을 축하했다. 파차파 캠프는 도산 안창호 선생이1904년 리버사이드로...

[잇!뉴스] 연방하원에는 왜? 한인의원이 없나?

4.29 LA폭동 때 LAPD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자경단을 세워야 했던 한인 커뮤니티, LA시 선거구 재조정 때 4개로 쪼개진 한인타운 통합에 실패했던 한인커뮤니티의 문제는 '정치력 부재' 였다. 130년 이민사의 한인들이 연방의원 한명조차 세우지 못한 현실, 오는 4월4일의 연방하원 예비선거를 통해 한인 후보를 반드시 세워야 하는 이유를 진단한다.

[잇!뉴스] 그녀는 86세, 오늘도 ‘훔친다’

60년 경력의 국제 보석 절도범, 도리스 페인은 올해로 86세 할머니다.  지난 13일 애틀란타의 한 보석점에서 2천달러 상당의 다이아 목걸이를 훔치며 '여전히 현역으로' 활동 중임을 과시한 그녀는 17일, 1만5000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 다시 자유의 몸이 되었다. 2016년 12월 13일 오후 5시, 애틀랜타 던우디의 본 마우어 백화점 2천달러짜리 다이아 목걸이를 훔쳐 달아나던 절도범이 붙잡혔다. 그는 놀랍게도 86세 할머니 도리스 페인 (Doris Payne) 국제적으로 악명 높은 60년 경력의...

If You Missed It

post1

Most Read

Editor's Cho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