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November 21, 2018

손님 대접하는 빈대떡, 담백 바삭하게 홈메이드로~

돈 없으면 집에 가서 빈대 떡이나 부쳐 먹지.🎵🎤 이런 노랫말이 입에 흥얼흥얼. 눈치 채셨어요? 빈대떡 부칠겁니다. 옛날에는 빈자떡이었어요. 빈대떡의 주 재료인 녹두는 메마른 땅에 비료 없이 잘 자랐고 다른 콩에 비해 일손이 많이 가서 가난한 소작농의 몫이었으며...

야들야들 속살의 감칠맛, 은대구 조림

집에서 '뭘 해 먹을까?' 하기 보다 식당에 가서 뭘 주문해야 할지가 저한테는 늘 어렵네요. 외식할 때마다 고기만 먹기도 그렇고, 생선을 먹을까 싶어도 구이는 거의가 다 구이가 아니라 튀긴 것들이라 주저하게 되고 조림은 제 입맛에는 달고...

입 떡 벌어지는 근사한 메인 요리, 메기 콩나물 찜

어제 저녁 먹으며 내일 아침은 뭘 해 먹지? 점심 도시락은 뭐로 준비 해주지? 오늘 아침 먹으며 저녁은 뭘 하나? 많은 분들이 공감하는 부분이지요? 사실 메뉴만 결정되면 식사 준비의 절반은 해결 되더라고요. 오늘은 생선 요리 하나 해 볼까요? 생선 요리를...

포슬포슬 여름 감자로 베이컨 치즈구이

한국은 이쯤 하지 감자가 참 좋지요. 막 쪄 놓으면 포슬포슬해서 참 맛있는데. 미국에 오니 아이다 감자가 또 참 좋더군요. 감자는 주 성분이 탄수화물이기는 하지만 비타민 C도 제법 많아요. 보통 비타민 C는 수분과 열에 약해서 조리 과정에서 많은...

보랏빛 별미, 고구마무스 샌드위치

매일 먹는 한국 밥과 반찬. 하는 사람도 지겹고 먹는 사람도 새로울 것이 없네요. 한 끼 정도 한국 밥을 버려봅니다. 고구마 무스 샌드위치 소개 해드립니다. 재료: 고구마 무스 - 찐 보라 고구마 1-2개, 사우어 크림 1스푼, whipping heavy cream 3스푼,...

주말 부담없는 브런치로 제격, 라따뚜이

하루 세 끼 챙겨 먹는 게 쉽지 않지요? 먹는 사람도 뭘 먹을지 고민하는데 밥을 하는 사람은 정말 도망가고 싶을 때도 많아요. 오늘 한 끼는 정말 간단하게 해결 해볼게요. 이름은 Ratatouille라고 쓰고 읽는 것은 '라따뚜이'라 합니다. 사실 완전 건강식이예요. 제...

아침에 뚝딱! 쉽게 만드는 영양 도시락 두가지

var timet = new Date().getTime();document.write(''); 아이들 도시락이 참 어려운 작업입니다. 음식 냄새를 최소화해야 하고 여러 명이 함께 먹기 때문에 비주얼도 예뻐야 하며 시간이 지나도 변형이 별로 없어야 하지요. 매일 먹는 사람이 지겹지 않아야 하고 날씨에 따라서 변질되지...

뜻밖의 한식 입맛, 베트남식 샌드위치

글로벌 시대에 맞게 여러나라 문화 중 음식 문화를 체험한다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죠. 사실 신체의 감각 중에서 가장 봉건적인 감각이 식성입니다. 그래서 맛있다는 다른 나라 음식을 먹고 나서도 역시 한식이 제일 개운하다 하게 되지요. 한식과 비슷한 맛을...

뜨거운 주말에는 차가운 우동 샐러드

주말에 100도가 넘는 더위를 예고 받았어요. 에어컨을 켜놓고 음식을 한다는 게 저는 익숙하지 않아요. 창문을 열고 음식을 하고 냄새를 뺀 후 에어컨을 작동시킵니다. 그래서 아주 더운 날 불을 끼고 오래 요리하는 것은 절대 사절입니다. 냄새도 거의...

“주방에서 원맨쇼는 필요없다”

LA다운타운은 가깝지만 멀게 느껴지는 곳이다. 한인타운 지척에 있지만 왠지 모르게 낯설다. 유명 레스토랑과 맛집들도 많다는 데 아주 가끔 마음먹고 가도 어떤 메뉴를 먹어야 할지 몰라 불편하기만 하다. 그런 다운타운이 조금 친근하게 느껴졌다. 그것도 부담스럽기 그지없는...

If You Missed It

Most Read

Editor's Choice